Episode 8.  Daily Life Movement (2)

2020.12.23

I tried using objects this time because I used my body to move for the last two tasks. So this time, I tried to make repetition using objects and connect them with daily life movement with rhythm. 이번에는 오브제를 사용해 봤어. 왜냐하면 지난 번 두번은 춤을 췄었잖아. 그래서 이번에는 사물들을 이용해서 반복을 만들어보고 일상생활의

움직임과 리듬을 연결하려고 노력했어.

Did you take this video at your home? 집에서 찍은거야?

Profile_Joseph.png

 It felt like a daily movement. It looked like you are doing it all the time in your daily lives. 일상적으로 보였어.

항상 일상에서 하는 동작들 같았어

Yes, it was on purpose in fact. The first part is about the line. You can see the elasticity of the band and the texture. Then, I proposed something abstract. In the last part, it becomes dramatic that you don’t know what he is doing. 맏아. 사실 일부러 그런거긴 해. 첫 번째 부분은 라인에 대한 장면인데, 밴드의 유연성이나 질감 등을 볼 수 있고, 그 다음 장면에서는 뭔가 추상적으로 넘어가. 그리고 마지막장면에서는 그가 뭘 하는 지 모를 정도로 움직임이 드라마틱해져.   

Profile_Minsun.png

I thought about traditional dance vocabularies like opening and closing arms. I thought about how proposed dance vocabulary can translate into daily life movement or can we see that as dance? Also, I used a vertical angle in my camera this time. I wanted to make it visually limiting and also drop out unnecessary stuff and not give too much information. So, I used three movements and three objects. 팔을 오픈 앤 클로즈 하는 것처럼 그냥 전통적인 무용언어를 생각하긴 했었어. 제안했었던 무용언어들이 어떻게 일상적인 움직임으로 바뀔 수 있을지, 또는 반대로 그것이 춤이 될 수 있을 지 생각했어. 그리고 이번엔 카메라에서 세로앵글을 사용했어. 보는 이에게 시각적으로 제한을 좀 주고, 필요없는 것을 없애고 싶었어. 너무 많은 정보를 주지 않는거지. 그래서 딱 세개의 무용언어와 세개의 오브제만을 사용한거야. 

It was natural. Did you use just repetition? Or any other dance vocab? 맞아. 자연스러웠어.

반복만 사용한거야 아니면 제안처럼 다른 무용언어를 사용한거야? 

Yap.

It was fun being danceless. 비무용적이라 재미있었어. 

Profile_Jinan.png
Profile_Joseph.png
Profile_Minsun.png
Profile_Jinan.png
Profile_Joseph.png

It looked like you were making some narratives, I am not sure if you made a story on purpose or if it was accidently made.  But it looked like you are making a daily life movement at first, then it became abstract because you are just using your hands. Then the last part…. So it was like a short story somehow. 마치 어떤 내러티브가 있는 것 같기도 했어. 일부러 그런 건지, 아니면 어쩌다 보니 그렇게 되었는 지는 모르겠지만 첫 장면에서는 일상적 움직임인 것 같이 보이다가 손을 사용하는 장면이 나오면서는 뭔가 추상적으로 변했고, 마지막엔… 어쨋든 짧은 스토리가 있는 것 같았어.

Profile_KT.png
Profile_Joseph.png

We actually rented a studio for this digital residency but this task was supposed to happen at home.

So I had to find something that I always do at home which is to play with a cat. Because that’s my daily life. 원래는 연습실을 잡았는데 이번 과제는 집에서 하라고 해서 집에서 하다보니 늘 내가 하는 것을 하게 되었어. 그러다보니 뿡깨랑 놀아주는 게 가장 일상적인 것이라서 이 영상을 찍게 되었어

When a cat or any animal appears in the piece, the piece becomes attractive without us dancers really not doing anything. 고양이나 동물이 나오면 아무것도 안하고 잡아끄는 매력이 있는것 같아.
 

 When an animal, old person, or a child comes out on the stage, we call this cheating. It is always interesting without really doing anything special. 동물, 노인, 아이가 나오면 반칙이라고 하는데 무용수가 아무것도 안해도 될 정도로 무조건 흥미있기 마련이거든. 

Profile_Joseph.png

My friend is also performing a Buto with a peacock. When they are on a tour, they rent a local peacock every time. So each piece is different because of the size or weight of the peacock. If we upload this video on instagram, it will be an absolute hit without us really doing anything. 내 친구도 부토를 공연하는 친구가 있는데 공작새와 같이 하는 공연이야.  투어가면 공작새를 그 지역에서 빌려서 공연을 해. 그래서 매번 작품이 다른게 공작새가 무거울 때도 있고 작을 때도 있어. 이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무조건 히트칠 것 같아.

I guess because of the home environment, it feels very intimate this time. The feeling of daily life is interesting already. Also this task is fun that a dance vocabulary can be made from the daily life movement.  아무래도 집이라는 환경 때문에 매우 친근하게 느껴졌던것 같아. 일상적인 느낌이 흥미로워. 그리고 무용의 언어가 일상적인 움직임에서 끌어져 나올 수 있다는 게 재미있어. 
 

Profile_Minsun.png
Profile_Jinan.png

I just did whatever I can do at home. 집에서 할 수 있는걸 찾다가 한거야.

We all three used an object and I guess it became really important for all of us that how we can see these daily life objects using other lenses. Because of the order of the dance vocabularies and the words themselves, it became an experience that daily life becomes the movement. Jinan’s work is very smart.

우리 셋 다 오브제를 사용해서 했는데 어떻게 다른 관점으로 어떻게 이 일상속 오브제들을 바라볼 수 있을지가 중요한것같아.제시한 순서나 단어 때문에 일상도 무브먼트가 되는 경험이었어. 특히 진안의 작업은 매우 똑똑했어.

Profile_Joseph.png

It’s a full journey of the day. It’s so clear that I have no comment to add. 하루의 과정이네..너무 깔끔해서 할말이 없어..

It can be too abstract just using our bodies. Because of the object, it becomes clear.  

몸으로만은 너무 추상적일수 있어. 사물이 있어서 명확해 지는 것 같아. 

Did you want to use this object from the first place? Was it an instant choice, or did you have to think really deep what object you wanted to use? 처음부터 이 오브제를 사용하기로 한거야? 아니면 무슨 오브제를 사용할 지 오랫동안

고민하고 선택한거야?

Profile_KT.png
Profile_KT.png

Jinan is really quick on bringing immediate ideas. When I see him, it just looks so easy for him sometimes. He seems to be okay with any objects. 진안은 워낙 순간적인 아이디어를 이용하는게 빨라. 내가 옆에서 보기엔 너무 쉽게 하는 것 같기도 해. 모든 오브제든 다 가능해보이는 것 같아. 

Profile_Jinan.png
Profile_Jinan.png

I was going to use this. 원래는 이거로 하려고 했는데,..

 

Open… and close...But I chose something else.

뚜껑열고 흔들고.. 근데 다른 거로 하게 되었어. 

91RQKECkydL._SL1500_.jpg
Profile_Jinan.png
Profile_Minsun.png

Then why did you choose to use that certain object? 그럼 왜 마지막에 그 오브제를 사용하게 된거야?

Profile_KT.png

 Because it has more possibilities, characters and it is transformable. 가능성이 많고, 물성이 많고, 변형가능하니깐. 

 

 

 

 

 

 

 

 

The work becomes weak if it was just this one object but because of another one, the situation changed. Things became more complex. 이거 하나였으면 작업이 약해지는데 이게 있으니 얘기가 달라지더라구.

이렇게 여러가지가 복합적으로 가능해졌어. 

Profile_Jinan.png

Choi x Kang Project use a lot of objects in our piece and we just use whatever objects that are around. But when we look back on our own selections, we always choose objects that has more characters. Things that has transformable possibilities. 우리 작업할때 오브제가 많이 나오는데 주변에 있는 거 사용해서 바로 작품을 만들때 쓰는데.선택하는 기준을 보면 물성이 많은 것을 선택하게 되었던 것 같아. 변형가능한 가능성이 있는 오브제를 항상 사용하게 되는거지. 

Profile_Minsun.png

In fact, I wanted to change the task even though I proposed this idea because it was too complicated as I was conducting it. I tried to move my body more this time because I didn’t move much in the last two tasks. 사실 내가 이 과제를 냈지만 하다보니 어려워서 주제를 바꾸고 싶었는데 너무 복잡해졌기 때문이야. 앞에서 춤을 많이 안춰서 이번주엔 좀 해보려고 일부러 더 움직였어.
I first recorded the movement vocabulary in the google translator voice. Then I improvised to the voice. Then when I am in the kitchen, I tried remembered the movement I made. I tried to follow the order of the voice but I became too free as I was moving my body and I look too busy in the kitchen later. 먼저 구글번역기로 내 움직임 언어를 녹음했어. 그리고 그 녹음된 목소리에 따라 춤을 즉흥으로 만들었어. 그리고 부엌에 가서는 그 춤들을 기억하면서 해보려고했는데, 움직이다보니 너무 자유로워졌어. 부엌씬에서는 내 자신이 너무 바빠보이는 것 같기도 해. 

You are very talented. I could directly see the main theme ‘Daily life can become dance’. Because of two screens, I could see some scene that can become a movement. 끼가 많은 것 같아. ‘일상이 춤이 된다’는게 직관적으로 보였어. 화면 두개가 있어서 움직임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는 작품인게 보였던 것 같아.

Sometimes the movement was the same and sometimes, it was different in the two screens. It was interesting. 두 화면이 같을때도 있고 다를때도 있었기 때문에 흥미로웠어.

I enjoyed the repetition. But as I was repeting, I became too emotional.

반복이 즐거웠어. 그런데 반복하다보니 더 감정적이되었어. 

There was a part where we could see more dance. Was it your intention?

춤이 더 많은 부분이 있었는데 하다보니 나온거야? 

 You look exciting for me. 내가 봤을 때는 신나보였어. 

Profile_Minsun.png
Profile_Jinan.png
Profile_Joseph.png
Profile_Jinan.png
Profile_KT.png
Profile_KT.png

 After watching all four, did we do what you expected when you proposed this idea?

우리의 리서치 네 개를 다 보고나니, 이 제안을 처음 했을 때 기대했던 바와 같은 것 같아? 

Profile_Joseph.png

I didn’t have any expectation from the start. I didn’t know what to do either. I am satisfied overall. I think we’ve gone through some changes during the past two weeks watching each other’s research. 처음부터 기대가 없긴 했었어. 나도 어떻게 할지 몰라서.. 대체적으로 만족스러운것 같아. 앞의 2주동안 서로의 리서치들을 보면서 이미 많은 변화가 있었던것 같아. 

Also, we are going through lockdown situation in the COVID19 crisis. So I thought we could do something special in the small space as well. 그리고 우리가 지금 코로나19사태속에서 계속해서 락다운을 겪고 있잖아. 나는 그냥 우리가 작은 공간에서도 뭔가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던 것 뿐이야
 

Profile_KT.png

Thank you for your interest on our work! We would love to hear your feedback after receiving this story subscription. 

Please leave your comment on the online service, a short cheer for the artist. Your thoughts and ideas will be a benefit for artist's future development.

저희 작업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짧은 피드백을 얻고자 합니다. 스토리에 대한 코멘트,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경험, 예술가에게 보내는 응원 등 여러분의 한마디가 향후 아티스트의 작품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