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nale. Reflections

진정한 협업이란 무엇일까?

이번 리서치 작업은 홍콩과 한국의 4명의 아티스트는 안무가란 같은 위치에서 누군가는 뒤로 숨지 않고 동일한 목소리로 낼 수 있으며 각자가 가치 있는 힘을 발휘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출발했다. 본격적인 경주의 시작 전 몸 풀기 달리기에서도 느껴지는 정도가 있을 터, 미지의 상대가 중시하는 태도와 가치를 알아보는 탐색의 시간으로써 그리고 공동창작이라는 앞으로의 가능성을 알아보는데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코로나19의 상황이 물리적으로 거리를 두게 함으로써 오히려 서로에 대해 조심스럽게 만남을 시도했던 것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보통 협업이란 공통의 하나의 목적을 위해 네 것도 나의 것이 될 수 있고 나의 것도 내주리라 하는 갈취와 희생 사이 어딘가에 있을 듯하다. 이것이 같은 위치에서의 협업이 만족스럽게 이뤄지지 못하는 경우가 많은 이유일 텐데 우리는 그 부분을 조심스럽게 다루고 싶었다.

그래서 4주 동안 자신이 맡은 주에는 관심사를 제시하고 다른 안무가들에게 각자의 방식으로 해석을 가져오게 함으로써 4명의 안무가들은 자신만의 방식을 강요할 수도 없고 누구 뒤에 숨을 수도 없는 공동의 위치에 서 있게 된다. 그만큼 다양하게 여러 방향으로 펼쳐지는 양식이 인상적이었고 생각하지 못했던 지점까지 열리는 것이 흥미로웠다.

 

처음부터 우리가 하나의 공통분모를 찾으려고만 했다면 서로의 방식에 대해 존중하는 마음이 들었을지 모르겠다. 그럼에도 이 과정이 본격적인 경주를 위한 준비운동으로써는 충분하다고 생각되며 펼쳐져 있는 생각의 갈래들을 하나로 관통할 수 있는 그 무언가를 찾는 것이 4명의 협업자들 사이의 장애물을 넘을 수 있는 앞으로의 과제로 남을 듯하다.

 

What is collaboration genuinely?

The research work began with the hope that four artists in Hong Kong and South Korea could make the same voice without hiding behind in the same position as choreographers, and that each of them would exert valuable power. It was a meaningful time to find out the future possibilities of co-creation and search for the attitude and value of unknown opponents, just like the warm-up sprint before starting the real race. 

I think it was rather fortunate that the situation of COVID-19 made us meet each other more carefully by physically distancing ourselves.

 

Usually, collaboration seems to be somewhere between extortion and sacrifice that can be yours or mine for a common purpose. This may be why collaboration in the same location is often not satisfactory, but we wanted to deal with it carefully.

So for the past four weeks, the four choreographers stood in a common position where we can't force our own way or hide behind by presenting our interests to the state and bringing interpretations to other choreographers in our own ways. As such, it was impressive that the various forms unfolded in various directions and were open to unexpected ways.

 

If we had tried to find only the common denominator from the beginning, I am not sure if we felt respect for each other's ways. Nevertheless, this process is thought to be sufficient as a warm-up for a full race, and finding something that can penetrate the unfolding branches of thought will remain as a challenge to overcome obstacles among the four collaborators.

Profile_Minsun.png
Profile_Jinan.png

이번 프로젝트는 세계적인 공통 고민으로 인해  원래 방향과 전혀 다른 방향으로 진행되었다. 원래대로라면 먼 곳이 있던 몸들이 직접

만나야 했지만, 영상이라는 하나의 공간을 형성하여  각자 여러 가지 시도를 진행했다. 

이 시도들은 어쩌면 가벼운 시작이었지만 그들의 방식은 나에게 제어가 되지 않는 듯 새로워 보였고 생각하지 못한 곳에 다른 방향성이 나왔다. 영상 속 공간 안에서는 서로의 이해를 바라는 것도 아니었고 어떠한 의도와 간섭이 개입되기를 바라지 않았다. 그런데도 서로의 관계에서 약간의 영향이 있어 보였다. 이 과정을 매주 겪으면서 조금은 안정화되는 듯 했고 좋은 시도와 질문들이 오갔다. 원래 의도와 다른 시작이었지만 너무 급하지 않은 흐름이 오히려 장점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또 이번 프로젝트의 특성상 언어가 중요한 부분이고 사용하는 언어가 각자 달라 소통하는데 어려움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런데 말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생기는 공백과 오류로 결과물의 변형 자체도 흥미롭게 바라보았고, 이 프로젝트 가운데서 작업자들의 말을 통역해주고 전달하는 전달자(프로듀서) 또한 단순한 전달자 아닌 불편상황을 정리해주고 상황에 맞는 제안을 해줘서 인상적이었다.

원래 예정되었던 것이 변경되어 다른 형태의 작업으로 진행하였고 다시 만나 새로운 작업을 할 예정이지만 이것 또한 불확실한 미래이다. 그렇지만 이번에 진행했던 과정들에서 얻어지는 것들은 분명하고 다가올 미래에 분명한 영향을 미칠것이라 생각한다.

This project was carried out in a completely different direction due to a common global crisis. Originally, bodies that were far away had to meet in person, but each of us formed a single space called video and proceeded with various attempts.


These attempts were perhaps a light start, but our methods seemed new to me as if I was out of control, and different directions came out where I didn't think of. Inside the space in the video, we did not ask each other to understand and did not want any intentions and interference to be involved. Nevertheless, there seemed to be some influence in each other's relationship. Through this process every week, it seemed to stabilize a little, and good attempts and questions came and went. It was a different start from the original intention, but I thought that the flow that was not too urgent was rather an advantage.

In addition, I thought that language is an important part of this project, and that there would be difficulties in communicating because each language is different. However, it was interesting to see the variation of the results due to gaps and errors in the exchange of words, and it was impressive that the mediator (producer) who interpreted and delivered the words of the workers in this project arranged the inconvenience and suggested the situation.

 

What was originally planned was changed and proceeded with other forms of work, and we will meet again to make new work, but this is also an uncertain future. However, I think what I gained from this process will have a clear and obvious impact on the future.

Profile_KT.png

It was so much FUN!!!!!! It was successful research on ZOOM. Personally, I was quite worried about using Zoom to meet the artist, because of the distance, and quite hard to just use language to describe dance through creation. But I had so much fun and I love the way of using video to respond. It gave me the openness for creativity - Transformation, style learning, free imagination, and opinion sharing. As for me, it helps to understand and get closer to each other. We understand each other more and I appreciate everyone’s response on the task and different ways of seeing.

 

It was a good experience to work with four different artists with their own perspective before we start production. Full of surprise from every week’s presentation, that’s the integrity of collaboration in creation. 

I am quite impressed by how we did in such a hard period of pandemic and looking forward to the next process.

 

너무 재밌었다. ZOOM에서 한 성공적인 리서치였다고 생각한다. 사실 나는 다른 예술가와 협업에서 줌을 사용하는 것에 대해 꽤 걱정을 하고 있었다. 춤을 묘사하기 위해 언어를 사용하는 방식이 꽤 어렵기 때문이다. 하지만 그 과정이 매우 즐거웠고 서로의 과제에 대해 반응하기 위해 영상을 사용하는 방식이 매우 재미있었다. 오히려 내게 창조적 개방성을 제공해준 것 같다. - 변주, 스타일 학습, 자유로운 상상력 그리고 의견 공유까지. 나에게는 서로를 이해하고 가까워지는 데 큰 도움이 되었다. 이제 우리는 서로를 더 많이 이해한다는 느낌이 들고 네 명 예술가의 반응과 서로 다른 시각에 감사한다.

 

제작을 시작하기 전에 네 명의 다른 작가들이 서로 다른 각자의 관점을 가지고 작업할 수 있어 좋은 경험이었다. 매주 공유하는 영상은 놀라움으로 가득했고 창작 협업의 완전체였다. 또 나는 우리가 이렇게 힘든 팬데믹의 기간동안 작업한 사실에 대해 매우 감명받았고 우리의 다음 여정을 고대하고 있다.

Profile_Joseph.png

When "international", "collaboration", "residency" become the keywords in the title of performing arts projects, events, and festivals, it is not just individual interests but the trend of the industry valuing cross-cultural exchange, not just self-enrichment but also a way to gain visibility and obtain resources in the field. It is about how artists can survive and are supposed to work and live.

 

Now it came to the point where we inevitably need to ask for the reason and rationale of countless collaborations in all these years, and if the physical encounter is no longer an option for international collaboration, how are we sustaining the essence of collaboration, or perhaps rethink the necessities within a collaborative process, and how do we open up the virtual space as a new space for dance to emerge.

 

I met Minsun and Jinan in Seoul and was absolutely amazed by their work Complement. It was almost an instant thought that they are the artists that I want to work with. I am just so interested in how their brains work and how their process would be like. They are too interesting and unique to be missed.

We had a lovely dinner later on when I revisited Seoul and the collaboration got settled and before we were ready to start the Festival, the COVID-19 outbreak changed the story. Though we didn't meet physically as planned, we still went for a virtual residency, which turned into a 5-week intensive process of idea exchange and creation. During these five weeks, each week, one of us will propose an idea or a task and everyone will complete the task in one week and share our thoughts in the next meeting. It ranged from K-pop to daily living space exploration, from quotes to translation. I have a feeling that the content and form went beyond our own individual practice, and it really pushed us to think, propose, respond, create and review at the same time in a dynamic manner. As it is more than just sitting in front of the computer and talking, but really taking time to realize our ideas in a digital form on our own, and share that with the other, it somehow created a platform and common ground for a more substantial communication. Even though the physical meeting is not possible, we still worked with the physical reality around us and tried to understand what distance and absence mean to us as a group of artists who tried to work beyond not only geographic barriers but also cultural and language ones.

 

During the process of five weeks, I could feel how the feedback and other's work affected the expectations and realization of our own ideas. When someone created work with more humor, it opened up the possibilities within this artist collective. As four of us are open enough to adjust, to take in new information, and to adapt, this process allows us to change and experiment by introducing new energy, thoughts, and potentiality among us. It was exciting to meet every week to see how others creativity is being given the form that represents the individual, and in what way it would be presented, and what will be the new task like definitely gave me lots of inspirations which could be useful for our collaboration later in Hong Kong.

 

Of course, it didn't always go smoothly as the first time to work together, but the generosity and maturity within four artists plus a wonderful producer/ interpreter Soohye altogether created an environment where disagreement and confusion could be vented out and settled I had doubts about a "virtual" residency before starting, but the experience I had with this group provided me a new perspective towards it. I could see how it helped to unfold multiple dimensions to get to know each other's personalities as well as the thinking patterns, aesthetics, and methodologies of each individual. With that in mind, I could imagine our collaboration with clarity. In the uncertain time of the whole world, I’m grateful that it opens up a new door for artists to share and transform their practice in another way, a more innovative one perhaps.

'국제적', '협업', '레지던시'가 공연예술 프로젝트, 행사, 축제의 키워드가 되면 개인의 이익뿐 아니라 상호 문화 교류를 중시하는 업계의 흐름으로, 단순히 자기계발만이 아니라 현장의 가시성을 확보하고 자원을 확보하는 길이다. 예술가들이 어떻게 살아남을 수 있고 일하고 살아야 하는가에 관한 것이다. 이제 우리는 필연적으로 수많은 협력의 이유와 근거를 물어야 할 시점에 이르렀다. 만약 국제협력에서 물리적 만남이 더이상 선택권이 아니라면, 어떻게 협력의 본질을 유지하고 있는지, 아니면 협력적 과정 속에서 필요한 것들을 다시 생각해 볼 수 있는지 질문해야 한다. 그리고 우리는 인터넷이라는 가상공간을 춤이 등장할 새로운 공간으로 개방한다.

 

나는 서울에서 민선과 진안을 만났고 그들의 작품 <여집합 집집집 합집여, Complement>에 감명받았다. 바로 그들은 함께 일하고 싶은 아티스트들이라는 순간적인 생각이 들었다. 나는 단지 그들의 두뇌가 어떻게 작동하고 그들의 과정이 어떨지에 관심이 있을 뿐이었다. 그들은 너무 흥미롭고 독특해서 놓칠 수 없었다. 나중에 내가 서울을 다시 방문했을 때 우리는 멋진 저녁을 먹고 공동작업을 하기로 얘기되었다. 그런데 우리가 축제를 시작할 준비를 하기도 전에, 코로나19로 모든 상황이 뒤바꼈다.

 

예정대로 물리적으로 만나지는 못했지만, 여전히 우리는 디지털레지던시를 할 수 있었는데 이는 5주간 아이디어 교환과 창조의 집중적인 과정으로 변질되었다. 이 5주 동안, 매주, 우리 중 한 명이 아이디어나 과제를 제안하고, 모든 사람이 일주일 안에 과제를 완료하고 다음 회의에서 우리의 생각을 공유했다. 케이팝부터 일상 생활 공간 탐험, 인용부터 번역까지 다양했다. 내용과 형식이 우리 자신의 개별 관행을 뛰어넘는다는 느낌이 들면서, 정말 역동적으로 사고하고, 제안하고, 대응하고, 만들고, 검토하도록 우리를 몰아붙였다. 단순히 컴퓨터 앞에 앉아서 대화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 디지털 형태로 우리의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어떻게 해서든 보다 실질적인 의사소통을 위한 플랫폼과 공통점을 만들어냈다. 비록 물리적 만남은 불가능했지만 우리는 여전히 주변의 물리적 현실과 함께 일하며 지리적 장벽뿐만 아니라 문화와 언어적 장벽을 넘어 작업하려는 예술가들의 모임으로서 우리에게 거리와 부재가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하려고 노력했다.

 

5주간의 과정 동안, 피드백과 서로의 작업이 우리 자신의 아이디어에 대한 기대와 실현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느낄 수 있었다. 누군가가 더 유머 있는 작품을 만들었을 때, 그것은 이 우리의 가능성을 열어주었다. 우리 4명은 적응하고, 새로운 정보를 받아들이고, 적응하며개방적이어야 했기 때문에, 이 과정은 우리 사이에 새로운 에너지, 생각, 잠재력을 도입함으로써 우리가 변화하고 실험할 수 있게 했다. 개인을 대표하는 형태가 어떻게 다른 사람들에게 주어지고 있는지, 어떤 방식으로 제시될지, 어떤 새로운 과제가 될지 확실히 나에게 많은 영감을 주었고, 나중에 홍콩에서 우리의 협업에 유용하게 쓰일 수 있는 리소스들을 쌓아가며 매주 가지는 미팅들은 매우 흥미진진했다.

 

물론 처음 호흡을 맞춘다고 해서 항상 순조롭게 진행되진 않았지만, 네 명의 아티스트와 훌륭한 프로듀서/통역인 수혜가 함께 하는 너그러움과 성숙함이 이견과 혼선을 분출하고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했다. 시작 전 '가상' 레지던스에 대한 의구심을 품었지만 이 경험들 덕에 무사히 마무리 될 수 있었다. 나는 이 그룹과 함께 새로운 관점을 제공했다. 각 개인의 사고 패턴, 미학, 방법론은 물론 서로의 개성을 알기 위해 다차원적인 면을 펼쳐나가는 데 서로 도움을 줄 수 있었다. 그 점을 염두에 두고, 나는 우리의 협력을 조금 더 명료하게 상상할 수 있었다. 전 세계의 불확실한 시간 속에서 예술가들이 그들의 관행을 다른 방식으로 공유하고 변화시킬 수 있는 새로운 문을 열어준 것에 감사한다. 어쩌면 더 혁신적인 문이다.

제목을 입력하세요 (9).png

예산이 넉넉하면 전문 통역사를 고용하겠지만 필요에 따라 기획자인 내가 해외안무가와 한국예술가의 협업을 직접 통역해야 하는 경우가 있다. 그 과정에서 많은 말다툼을 목격했고 그 말다툼을 통역해야만 했다. 그리고는 다시는 국제협업은 하고 싶지 않다는 예술가들의 경우를 봐왔다. (물론 다행히 다툼이 있더라도 자기계발을 위해 계속 국제협업을 하고 싶다는 경우도 있다.) 예술가들의 고집이 문제인걸까? 언어가 문제일까? 통역하는 내가 문제였을까? 그들을 잘못 매칭한 건 아닐까? 아니면 협업의 형태나 구조가 문제였을까?

 

‘협업’이라고는 하지만 누군가의 리드 없이 ‘온전히 대등한 위치’에서 보통 레지던시 기간인 일주일에서 이주일 정도의 기간동안 작품을 완성하거나 어떠한 결과를 내놓기란 쉽지 않으니 마음은 급하고, 불화가 일어나는 건 시간문제이다. 쇼케이스나 결과발표회라도 열어야 할 때면 작업의 질이나 수준은 현저히 낮을 수 밖에 없다. 항상 국제협업이 다 끝나고 예술가들과 맥주 한 잔을 할 때면 이제 끝났다는 안도감과 함께 제한된 시간과 공간, 서로에 대한 이해력, 실력이나 생각의 차이 등에 아쉬운 마음을 토로하곤 했다. 지원금보고서에 적어야 할 ‘사업성과’에는 ‘예술가의 국제적 역량강화’나 계량적으로 몇 명의 관객이 쇼케이스나 결과발표회를 보러왔느냐 정도를 (최대한 부풀려서) 쓰지만, 협업의 목적을 달성했는지는 항상 의문이었다.

 

만일 코로나19가 없었고, 원래 계획대로 홍콩예술가들이 한국을 방문하고, 한국에서 약 1주간의 레지던시를 했다면 어땠을까? 이번처럼 4주 동안이나 서로의 작업을 이해하는 과정 없이 바로 리서치를 하고, 작업을 만들고 쇼케이스까지 해야 했다면?

 

나는 보통은 예산을 끌어오고, 전체적인 계획을 하고, 소통을 조정하고, 행정처리를 조정하는 것이 주 업무이지만 적어도 현대무용가들과는 최대한 예술적 과정을 이해하려 노력하는 편이다. 그 과정에 너무 개입하지는 않되 자주 이야기를 듣고, 그에 따라 나의 기획적인 방향도 조정한다. 사실 이번 작업에서 국경을 넘는 것이 불가능해졌을 때, 디지털 레지던시를 계획하게 된 것은 네 예술가들의 예술적 가능성과 성격을 엿보고 내년 협업을 잘 준비하기 위함이었다. 그 과정 중 나는 중간 전달자로서 이들을 잘 파악하고 최대한 이 과정을 잘 기록하여 그 기록이 유용하게 쓰일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었다. 지난 4주간 디지털레지던시를 통역하고 기록하고 기획하며 느낀 바는 대면 협업 전에 이 시간을 가진 것이 꽤 효과 있었다는 생각이다.

 

먼저 시간과 공간, 기간의 제한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 우리는 일주일에 한 번 한 시간 줌미팅을 통해 만나는 방식을 택했고 나머지 시간에는 각자 리서치를 하는 시간을 가졌다. (즉, 각자 얼마만큼의 시간을 투자했는지 나는 알 길이 없다. 하지만 몇 명은 주어진 Task를 위해 영감을 떠올리느라 수 많은 시간을 보냈을 수도 있고, 몇 명은 정말 갑자기 떠오른 생각을 녹화하여 짧은 시간동안 과제를 완성했을 수도 있다.)

 

대면 협업의 과정에서 사실 가장 안타까운 것이 시간적, 공간적, 기간적 제한이다. 만나서 할 수 있는 것이 많지 않다 보니 계획대로 되지 않는다. (대부분의 국제협업은 예술가가 예술가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프로듀서나 기관에 의해 매칭된다.) 특히 해외레지던시를 가면 막상 그 나라의 문화나 관객을 이해한다거나 하는 대신 한국에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연습실에 갇혀 몇 시간을 혼자 보내는 것이 대부분이다. 또 연습실이 항상 비어있지 않으므로 주어진 시간 내에 최대한의 창의성을 보태야 한다. 아니면 다 포기하고 협업하는 사람 중 한 사람이 자신이 미리 정해놓은 레퍼토리를 가져와 다른 사람에게 전달해주는 방식이다. (물론 그것이 의미없다는 말은 아니지만, 협업이라고 하기엔...) 우리는 쇼케이스를 할 필요도 없었고, 말 그대로 한 달동안 서로의 동향을 살피고, 취향을 파악하며 이해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진안이 말을 할 때 굉장히 부끄러워 하지만 즉흥성과 상상력이 대단하다는 것은 우리 모두가 이제야 이해한 점이다.)

 

두 번째는 온라인미팅의 특성이 오히려 소통을 원활하게 하지 않았나 생각한다. 일 주일에 한 번 미팅을 위해 우리는 Zoom을 사용했는데, 온라인 미팅앱의 특성상 말을 해야만 표현이 가능하고 한사람의 말이 끝나야 다음 사람이 얘기하는 형태를 취해야만 한다. 즉, 서로와의 소통을 최대한 존중해야 한다는 뜻이다. 가끔 국제협업을 하다보면 빠른 진행을 위해 정확한 통역을 하지 않고도 예술가가 그냥 고개를 끄덕이며 넘어가는 경우가 많았고 그러다보면 결국 오해가 생기기 마련이었다. 물론 통역을 기다리고 누군가가 말하는 순서를 기다리다보면 충분히 답답할 수도 있다. 이번 과정에서는 여러모로 급할 것이 없었기에 모두가 너그럽게 서로를 기다려줄 수 있었다. 또, 영상 및 글 기록을 통해 다시 한번 서로의 언어들을 살펴볼 수 있었다.

 

나이도, 국적도, 경험도, 성격도 너무나 다른 이 네 명을 4주간 옆에서 관찰하며 같이 즐겁고 신나는 시간이었다. 코로나19라는 제한 속에서도 매 주 독특하고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서로를 자극하는 모습을 보며 오랜만에 내 직업에 자신감이 생기는 소중한 경험이었다.

 

If I had enough budget, I would hire a professional interpreter, but there were cases where I, the producer, had to translate the collaboration between overseas choreographers and Korean artists as needed. In the process, I not only witnessed numerous arguments but had to interpret them. Then I have seen the case of artists who never want to collaborate internationally again. (Of course, there are cases where artists want to continue international cooperation for self-improvement even if they have negative feelings.) Is the problem with the stubbornness of the artists? Is language a problem? Was I the problem who translated the whole thing? Maybe I matched them wrong? Or was the form and structure of the collaboration a problem?

 

Although it is called "collaboration," it is not easy to complete the work or produce any results during the residency period, which is usually a week or two (a month if long) in a "completely equal position" without someone's heavy lead. When a showcase or a presentation of results is required, the quality and the level of work cannot be high enough. When the international collaboration is over and when I drink with artists to celebrate the ending, they always express their regret over limited time and space, understanding each other, and differences in skills and thoughts (along with the happiness that it is OVER now). In the funding report where I have to write the “performance report", I would write "increased the international capacity building of artists" or quantitatively how many audiences came to see the showcase or result presentation (by maximizing it), but it was always questionable whether the purpose of the collaboration was achieved.

 

What if there was no COVID-19 and Hong Kong artists visited Korea as originally planned and stayed in Korea for about a week without the process of understanding each other's work for four weeks? What if we had to do research, create work, and even do a showcase within just one week?

 

Usually, my main job is to plan a budget, performance schedule, make legal documents, coordinate communication, and administrative processing, but at least I try to understand the artistic process as much as possible with contemporary dancers. I try not to get too involved in the process, but I often listen to stories and adjust my planning direction accordingly. In fact, when crossing the border became impossible in this work, me and Michael Li from Hong Kong planned the digital residency to take a look at the artistic possibilities and character of the four artists and prepare for next year's collaboration well. During the process, my purpose was to understand them as an intermediary communicator and record this process so that the archive can be useful in the later process. What I felt while interpreting, recording, and planning digital residency for the past four weeks was that it was quite effective to have this time before face-to-face collaboration.

 

First, I think the time, space, and period limitations was appropriate as digital residency. We chose to meet once a week for an hour via Zoom, and the rest of the time, we each had time to research. (i.e., I don't know how much time each person spent. However, some may have spent countless hours recalling the inspiration for a given task, and some may have recorded a sudden thought to complete the task in a short period of time.)

 

In fact, the most unfortunate thing in the process of face-to-face collaboration is the time and space limitations. There's not much we can do when we actually meet in person without any research on each other’s work, so it doesn't go as planned. (Also because most collaboration is coordinated by producers or institutions, not by artists) In particular, when you go to overseas residency, you spend hours alone (or specifically with the other collaborator) in a practice room instead of understanding the culture or audience of the country. In addition, the practice room is not always empty, so maximum creativity should be added within a given time. Or, one of the collaborators gives up and brings their own repertoire and just simply delivers it to the others (It doesn’t mean that it is not meaningful but can we call it a collaboration...?) We didn't have to do a showcase, and we literally had a month to look at each other's characteristics and understand each other’s tastes. (For example, Jinan is very shy when he talks, but we all understand that he has great improvisational thoughts and imagination.)

 

Second, I think the characteristics of online meetings rather facilitated communication. We used Zoom once a week for a meeting, and due to the nature of the online meeting app, it can only be expressed by speaking, and only when one person finishes speaking, the next person takes the turn. This means that communication with each other should be respected as much as possible. Sometimes, in international cooperation, artists often nod their heads and move on without making accurate interpretations for quick progress, which led to misunderstandings. Of course, waiting for an interpreter to finish or waiting for someone else to finish speaking can be frustrating. For us, there was nothing urgent in this process, so everyone could wait for each other generously. In addition, we were able to look at each other's languages once again through video and writing records.

 

It was a fun and exciting time together, observing the four people who were so different in age, nationality, experience, and personality for four weeks. It was a valuable experience to gain confidence in my job after a long time seeing each other stimulating each other with unique and shiny ideas every week despite the restriction of COVID-19.

Thank you for your interest on our work! We would love to hear your feedback after receiving this story subscription. 

Please leave your comment on the online service, a short cheer for the artist. Your thoughts and ideas will be a benefit for artist's future development.

저희 작업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여러분의 짧은 피드백을 얻고자 합니다. 스토리에 대한 코멘트, 온라인 서비스에 대한 경험, 예술가에게 보내는 응원 등 여러분의 한마디가 향후 아티스트의 작품개발에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